지역 중소벤처기업 고용 안정 지원한다…중진공·진주시 '맞손'
지역 중소벤처기업 고용 안정 지원한다…중진공·진주시 '맞손'
  • 강혜원 기자
  • 승인 2020.05.20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경 [출처=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경 [출처=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과 경남 진주시가 20일 진주시청에서 '진주형 내일채움공제' 업무협약을 했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중소벤처기업의 고용 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사업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이 지난 4월 28일 발표한 코로나19 지역경제 활성화 2차 긴급대책 중 '진주형 고용 안정화 특별사업'의 하나로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진주시는 지역 내일채움공제 가입 사업주가 4월부터 6월까지 낸 공제부금 사업자부담분 50%를 지원하고, 중진공은 사업주 발굴과 홍보를 담당한다.

이 사업의 총예산은 2억1천500만원이다.

두 기관은 지역 중소기업의 노무비용 절감과 핵심인력 이탈방지 그리고 핵심인력 근로자에게는 안정적 고용보장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 사업주와 핵심인력이 일정 비율로 공제금을 공동으로 적립하고, 핵심인력이 5년 이상 장기 재직하면 적립금을 성과보상금으로 지급하는 정책성 공제사업이다.

조 시장은 "이번 지원사업이 관내 기업의 인력 유출을 방지하고 핵심인력들의 고용유지에 대한 깊은 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는 시책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앞으로 진주시와 함께 고용안정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