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48.5% "코로나19 장기화하면 사업장 폐업 고려"
소상공인 48.5% "코로나19 장기화하면 사업장 폐업 고려"
  • 박성준 기자
  • 승인 2020.04.10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소상공인 대출 신청 [출처=연합뉴스]
코로나19 소상공인 대출 신청 [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사업장 폐업까지 고려할 수밖에 없다는 소상공인이 절반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소상공인들은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 소상공인 재난 수당 지급을 꼽았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코로나19에 따른 소상공인 피해를 파악하기 위해 이달 2~8일 소상공인 1천392명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가 6개월 이상 장기화할 경우 '사업을 유지하고 있으나 폐업을 고려할 것 같다'는 소상공인이 48.5%에 달했다. 응답자의 23.9%는 '이미 폐업상태일 것'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 이후 매출이 반 토막을 넘어 '0원' 상태라는 응답도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이 기간 매출액이 100% 급감했다는 소상공인이 15.8%에 달했고, 80~99% 감소(17.1%), 50~79% 감소(28.0%) 등 대다수 사업장이 큰 폭의 매출 감소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비용 중 가장 부담되는 요소로는 임대료(38.6%)가 가장 많이 꼽혔고, 이어 인건비(25.9%), 대출이자(17.9%), 세금(6.6%) 순으로 조사됐다.

우선으로 필요한 지원 정책으로는 응답자의 37.9%가 '별도의 소상공인 재난 수당 지원'을 꼽았고, '임대료 지원'이 19.5%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금융지원 자금 규모 추가 확대(9.1%) ▲금융 신속 대출(8.3%) ▲부가세 한시적 대폭 인하(7.8%) 등의 답변도 나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 피해가 최소화하도록 지원 방안이 추가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