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80% "코로나19로 R&D 투자·연구인력 채용 등 축소"
기업 80% "코로나19로 R&D 투자·연구인력 채용 등 축소"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03.31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처=연합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기업 연구·개발(R&D) 활동과 R&D 투자 계획, 연구 인력 채용 계획 등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와 한국연구개발서비스협회,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등 3개 연구·개발(R&D) 지원 기관은 31일 총 1천843개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기업 R&D 활동 실태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에서 1천843개 기업 중 80%가 코로나19로 인해 기업 R&D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기업군별로 연구개발서비스 기업은 87.7%가, 기업부설연구소는 79.8%가, 연구소기업은 73.6%가 코로나19가 기업 R&D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답했다.

R&D 투자 계획을 축소할 전망이라고 밝힌 기업은 연구개발서비스기업이 85%, 기업부설연구소가 48%, 연구소기업이 68%였다.

연구인력 채용 계획을 축소할 전망이라고 밝힌 기업도 연구개발서비스기업이 63%, 기업부설연구소가 41%, 연구소기업이 71%였다.

고용유지지원금에 대해서는 재정이 열악한 연구개발서비스기업 171곳 중 49%가 이 제도를 알고 있다고 답했으며, 이 중 4개사가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들 3개 R&D 지원 기관과 함께 20여개 기업과 온라인으로 기업 R&D 건의 사항을 논의했다.

기업들은 국가 R&D에 대한 정부 지원책으로 ▲ 현금 부담률 완화 ▲ 과제 기간 한시적 연장 ▲ 정부 R&D 사업 조기 착수 ▲ 연구 계획 변경 허용 ▲ 기술료 납부기간 연장 등을 요청했다.

한국연구개발서비스협회는 연구개발서비스기업의 세제지원 확대와 간접비 인정률 인상 등을 건의했고,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출자·이전 기술의 사업화 지원, 국내외 마케팅 및 네트워킹 지원 등을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