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도 없고 일감도 없다…줄줄이 폐업할 것"
"손님도 없고 일감도 없다…줄줄이 폐업할 것"
  • 박성준 기자
  • 승인 2020.03.24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소기업 서울 지역 현장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소기업 서울 지역 현장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어떻게든 살길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코로나19에 따른 서울지역 피해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24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

서울 중소기업계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강경훈 서울지방조달청장, 박희성 기업은행 강서제주본부장 등 지원기관 관계자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원부자재 공급이 끊기고 일감도 없어졌다며 상황이 심각하다고 입을 모았다.

김영산 용산전자단지협동조합 이사장은 "지금 용산전자상가에는 살 물건도, 팔 물건도 없다"며 "중국이나 일본 의존도가 높은 편인데 부품도 완제품도 수입이 안 된다"고 토로했다.

김 이사장은 "원부자재를 국산품으로 대체할 때 발생하는 비용 상승분을 지원해달라"며 "이대로 장기화하면 폐업 처리되는 곳이 무척 많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세도 서울광고물협동조합 이사장은 "일이 있어야 돈을 벌고 유지를 하는데 지금은 하루하루 버티기가 너무 절망스럽다"며 "정부의 조합 수의계약을 신속히 진행해줘 일감 확보가 가능하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전통시장이나 상점가 상인들의 절규도 쏟아졌다.

반석병 망원동월드컵시장조합이사장은 "얼마 전 '구로동 콜센터' 확진자가 시장을 방문하면서 시장이 생긴 이래 처음으로 문을 닫았다"며 "평균 5천명이던 하루 방문객이 2천명으로 급감해 매출 하락이 어마어마하다"고 말했다.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과정에 소상공인들의 현실을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재상 문정동로데오상가 이사장은 "대출을 받기 위해 은행까지 오가려면 가게 문을 닫아야 해 또 다른 어려움이 생긴다"며 "은행이나 지역 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에서 시장이나 상점가 단위로 출장을 나와 집단으로 대출 절차를 밟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이날 제기된 현장 의견을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련 부처로 즉시 전달해 대책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김 회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고 있다"며 "정부에 지속적으로 정책 건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19일 부산을 시작으로 ▲호남 ▲수도권 ▲강원 ▲충청 등 각 지역을 돌며 중소기업계 간담회를 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