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신종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250억원 안정자금 지원
인천시, 신종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250억원 안정자금 지원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02.06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사진=연합뉴스]
인천시청[사진=연합뉴스]

인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소상공인을 위해 긴급 자금지원에 나선다.

인천시 산하 인천신용보증재단은 7일부터 모두 250억원 규모의 특별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신종코로나 사태로 직간접적 피해가 예상되는 음식업·숙박업·도소매업 등이며 업체당 최대 3천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취급 금융기관은 인천시·인천신용보증재단과 협약을 체결한 국민·농협·신한·우리·하나은행이며 인천시가 1.5%의 이자 차액을 보전해 준다.

이 경우 해당 대출을 신청한 소상공인은 연리 1%대 저금리 자금을 쓸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신종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신용등급에 제한 없이 저신용자(6~10등급)까지 보증 지원을 확대하고, 만기가 도래하는 소상공인도 대출 잔액 상환 없이 전화 신청으로 1년 단위 연장처리가 가능하다.

인천시 관계자는 "신종코로나 사태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가 최소화하도록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늘리고 서민경제 회복을 위해 현장과 지속해서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종코로나 자금 지원과 관련한 상세한 내용은 인천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전화로 문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